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지역사회복지

시민의 복지상상이 현실이 되는 실천적 소통의 장

경주시 복지동향

경주시, 복합문화도서관 건립 밑그림 본격화

관리자 2023-06-07 조회수 204

< 1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복합문화도서관(가칭) 건립 기본계획 연구용역’ 중간보고회 개최 >

1-1. 주낙영 시장이 1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복합문화도서관 건립 용역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씀을 하고 있다.JPG

- 787억원 예산 투입해 황성공원 내 2026년까지 조성 계획

경주시가 지역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복합문화도서관 건립을 위해 본격적인 밑그림 그리기에 들어갔다.

시는 1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경주시 복합문화도서관(가칭) 건립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보고회에서는 도서관 현황 분석, 국내‧외 사례 조사, 설문조사 등을 통해 제안된 시민들의 의견을 검토하고 향후 도서관 운영, 입지 분석 및 건축 기본계획 방향성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용역보고회에서는 시민들의 일상이 되는 라이프러리(life+library)와 도서관을 통해 다양한 복합 문화 공간조성을 테마로 제시했다.

도서관은 황성공원 내 3만㎡ 부지에 787억 원의 예산을 들여 2026년까지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다.

도서관 1층은 북카페, 국제어문학실, 동아리실, 메이커 스페이스 등의 공간을 마련해 시민들이 소통할 수 있는 커뮤니티 공간과 자유열람실, 야외테라스 등 자유롭게 책을 열람할 수 있는 공간으로 계획했다.

도서관 2층은 어린이 자료실, 일반자료실, 영상 및 다목적실 등을 배치해 지식정보센터로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구성했으며, 3층은 컨퍼런스룸, 화상회의실 등 비즈니스형 공간으로 마련했다.

지하 1층은 보존서고와 향토자료실을 중점으로 신라역사 문화 분야 도서를 발굴‧수집하면서 지역의 인물, 자연, 생활을 축적해 경주학 관련 정보도서관으로서의 역할을 강화하도록 기획했다.

또 3D전시관, 실감형 콘텐츠 전시 등 첨단 기술을 접목한 공간을 조성해 과학 기술의 변화를 경험하고 미래의 도서관을 체험할 수 있도록 운영방향을 제시했다.

시는 향후 건립될 복합문화도서관이 지역의 어제를 기억하는 기록관이자 오늘의 생활을 돕는 커뮤니티 공간으로, 그리고 미래 경주를 살아갈 시민들에게 지식정보센터로서 새로운 지평을 열어 줄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시는 5월 22일부터 30일까지 시민 809명을 대상으로 도서관 건립에 필요한 의견을 수렴한 결과 필요 공간 1위로 북카페(30.8%)가 선정됐고 문화강좌 공간과 휴게시설 등이 뒤를 이었다.

주낙영 시장은 “4차 산업혁명시대 새로운 지적 가치를 창출하고 사회 환경변화에 따라 도서관의 역할도 확대돼야 한다”며 “오늘 수렴된 의견을 사업에 잘 반영해 복합문화도서관이 책과 문화를 매개로한 시민들의 소통공간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 경주시)

TOP